르노삼성자동차, 부산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트위지 전시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1:0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6~17일 부산 벡스코서 진행…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체험 기회
부산에서 전 세계로 수출되는 트위지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기술 선보여
르노삼성자동차, 업계 최초 코딩 접목한 교통안전 교육 실시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16일부터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4회 부산SW(소프트웨어)교육페스티벌에 참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교육청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활성화와 학생들의 디지털 기술 활용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학생, 학부모, 교원을 비롯해 소프트웨어 교육에 관심 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로봇 프로그래밍, 드론 프로그래밍, V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활용한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 르노삼성자동차는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2대를 전시하고 방문객들이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작은 몸집으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경비‧시설 관리용으로 주목 받고 있는 새로운 개념의 차량이며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충전에 들어가는 비용은 회당 600원(일반가정 요율 1kWh당 100원 기준) 수준으로 매우 경제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올 10월부터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 모두 부산공장에서 생산 중인 트위지는 부산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도 활용되고 있으며 르노삼성자동차는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 2020년부터 3년간 트위지 총 300대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을 거점으로 어린이 코딩 교육 프로그램, 어린이교통안전캠페인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왔고 지난 2016년에는 업계 최초로 부산지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프로그램과 코딩을 접목한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고 전해졌다.


르노삼성자동차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미래형 교육의 청사진을 보여주는 뜻 깊은 행사에 부산과 특별한 인연을 가진 트위지를 전시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산업을 이끌어나갈 청소년들이 각 산업을 대표하는 다양한 최신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