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만에 ‘대일 무역’ 적자 최저 기록…韓 수출규제 영향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7 18:52: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해 대(對) 일본 무역수지 적자가 16년 만에 최저치인 200억달러를 밑돌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한국의 무역적자구 1위는 여전히 일본이었다.

2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일본과의 무역에서 191억 63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이는 2003년(190억3700만달러)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지만, 한국의 무역대상국 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다.

한국의 무역적자국은 대부분 소재나 자원 분야의 강국이었다. 일본은 2015년 5년 연속 한국의 무역적자국 1위를 기록했고,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181억 1300만달러), 3위는 호주(127억 1600만달러), 4위는 카타르(126억8300만달러), 5위는 독일(112억5100만달러) 순이었다.

한국의 대일 수입액과 수출액은 모두 감소했다. 지난해 한국의 대일 수입액은 475억 7500만 달러로 전년도 546억400만달러보다 12.9%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 전체 수입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도 10.2%에서 9.5%로 하락했다.

대일 수출액도 감소해 2018년 305억 2900만달러에서 지난해 284억 1200만달러로 6.9%감소했다. 다만, 지난해 한국 수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하면서 전체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에서 5.2%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대일 무역적자가 줄어든 요인으로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영향을 미쳤다. 일본은 지난해 7월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3개 품목에 대한 대한국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내 업계에 불안감이 상당했지만, 반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실제 생산 차질이 이어진 경우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일간 무역동향에 따르면 한국보다는 일본이 오히려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0월 일본의 총소출에서 한국의 위치는 2005년 5월 이후 14년5개월 만에 4위로 떨어졌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