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현대로템, 수소전기열차 공동 개발 MOU체결…2020년 목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0 14:03: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현대로템이 10일 친환경 수소전기열차 개발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은 이날 현대자동차 마북연구소에서 현대차와 수소전기열차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현대차는 기술개발을 위한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하며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열차 제작과 함께 수소연료전지와 차량 간 시스템 인터페이스를 개발·검증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현대로템은 이번 MOU를 시작으로 별도 기술협업조직을 구성해 상호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수소전기열차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이다. 전차선, 변전소 등의 급전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전력 인프라 건설 및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로템이 지난 1월부터 개발에 착수한 수소전기열차는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제작되며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km, 최대 200km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시제열차는 2020년까지 제작 완료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참가해 수소전기열차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향후 현대로템은 현대차의 기술지원을 토대로 수소전기트램, 수소전기전동차, 수소전기기관차 등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전세계 수소전기열차 소요 규모는 약 6000억 규모로 향후 수소전기열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점진적으로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 많다. 국내의 경우 탄소배출제 시행으로 디젤철도차량의 대체가 시급한 상황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에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으로 국내 최초 수소전기열차를 개발해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며 “축적된 노하우와 연구개발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외 수주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수소전기트램을 포함해 4차산업기술 기반의 스마트 트레인 기술개발 등 차량 시스템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철도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을 강화 중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