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사회구조 변화에 맞춘 ‘인생동반자신탁’ 출시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0:39: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통 신탁명가로서 초고령화·이혼·재혼 등 가정환경 변화에 따른 고민 해결 위한 신탁 출시
- 은인, 벗,동반자 등 법정상속인이 아닌 제3자에게도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설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KEB하나은행은 최근 사회구조 및 가정환경 변화 속에서 발생하는 상속과 관련한 다양한 고민해결을 위해 ‘인생동반자신탁’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인생동반자신탁’은 법정상속인이 아니더라도 생전 계약을 통해 제3자에게 사후 재산을 전할 수 있는 신탁이다.

이를 통해 초고령화, 이혼 및 재혼 증가, 황혼이혼 증가 등 변화하는 가정환경 속에서 사후의 법정상속 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속과 관련한 다양한 고민을 생전에 손님의 니즈에 맞춰 미리 설계가 가능해진다는 게 하나은행 측 설명이다.

일례로 새로 만난 동반자와의 관계를 자녀들이 반대해 혼인신고 없이 사실혼 배우자로 지내게 되면 사실혼 배우자에게는 상속권이 부여되지 않는다. 이 경우 ‘인생동반자신탁’을 통해 생전에 사실혼 배우자를 위한 사후 재산을 미리 남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평생 은인 ▲오랜 벗▲생명의 은인 ▲간병인 ▲삶의 동반자 등 다양한 지인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자신의 재산을 원하는 대로 전하는 상속설계가 가능하다고 하나은행은 전했다.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 김재영 단장은 “KEB하나은행은 전통 신탁명가로서 신탁을 자산가들만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금융솔루션으로 계속해 선보일 계획이다”며 “오랜 노하우에 기반한 신탁 활용으로 손님의 실질적 고민 해결을 통한‘행복한 금융’의 가치 실천을 지속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EB하나은행 신탁부 리빙 트러스트 센터는 지난 2010년 금융권 최초 유언대용신탁 출시를 비롯해 ▲부동산처분·관리신탁 ▲미성년후견지원신탁 ▲성년후견지원신탁 ▲양육비지원신탁 ▲치매안심신탁 ▲상조신탁 출시에 이르기까지 손님의 라이프사이클에 최적화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