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국내 블라인드 펀드 운용사 8곳 선정…“자산 안정적으로 관리”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1 09:09: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내 블라인드 펀드(PEF 및 VC 분야 8곳)에 총 1,300억원 규모 출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군인공제회는 수익성 극대화 및 투자 기회 확보를 위해 2020년 국내 블라인드 펀드(PEF 및 VC 분야) 운용사 8곳을 선정, 총 1,300억 원의 출자를 결정했다. 위탁운용규모는 PEF 분야가 1,000억 원, VC 분야는 300억 원이다.

국내 블라인드 PEF 및 벤처펀드 운용사 선정을 위해 군인공제회는 올해 1월 초 제안서를 접수 받아 2월 말까지 프리젠테이션(PT)을 비롯한 내부 평가, 운용사 실사 등을 통해 최종 운용사 8곳(PEF 분야 5곳, VC 분야 3곳)을 선정했으며, 각 운용사 및 펀드 형태별로 200억 원에서 100억 원 규모로 결정했다.

이번 2019년 군인공제회 블라인드 펀드 운용사로 최종 선정된 8곳은 PEF 분야는 케이스톤파트너스, 아주IB투자,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KTB PE, 도미누스 인베스트먼트이며, VC분야는 미래에셋벤처투자, 프리미어파트너스, SV인베스트먼트이다.

김재동 금융투자부문 부이사장은 “포트폴리오 분산효과를 통해 안정성 확보가 가능한 블라인드펀드에 출자해 회원들의 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며 “운용사의 운용성과, 안전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펀드별 운용전략과 운용프로세스 등을 면밀하게 검토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군인공제회는 2019년도에 블라인드 펀드 위탁운용사 6곳에 1,200억 원을 출자 확약한 바 있다.

<사진제공=군인공제회>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