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2019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 개최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3 10:42: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롤링힐스 호텔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지속 가능 모빌리티를 위한 파워트레인 기술의 혁신’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콘퍼런스는 현대·기아차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소개하고 세계 각국 전문가들과 최신 파워트레인 관련 기술을 공유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덴소, 마그나, 말레, 셰플러, 발레오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들과 국내외 학계, 유관 학회 및 연구소 등에서 13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최신 기술 전시뿐만 아니라 엔진, 변속기, 배기 후처리, 친환경차·전동화, 소음 및 진동, 파워트레인 가상 개발 등 7개 분야에 걸친 총 57편의 주제 발표 세미나도 진행된다고 알려졌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오는 하반기부터 현대·기아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인 스마트스트림 G3.5 T-GDi, 스마트스트림 D3.0, 스마트스트림 습식 8단 DCT 등 신규 파워트레인을 소개하고 우수성과 적용된 기술에 대해 발표하는 자리도 갖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제조 기술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엔진 및 변속기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자 파워트레인 기술 개발에 힘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 결과물로 탄생한 스마트스트림은 이전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연비 개선, 연소 개선, 배기가스 저감, 엔진 마찰 저감 측면에서 크게 향상된 성능을 갖췄으며 이를 통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세계적인 연비 및 환경 규제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차량 성능에 대한 운전자의 다양한 기대 요구를 충족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스트림 G3.5 T-GDi는 최고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엔진으로 연소 시스템 개선, 신 연료 분사 시스템 적용, 신 냉각 시스템 기술 등을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스마트스트림 G3.5 T-GDi에는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GDi 시스템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MPi 시스템의 장점을 융합한 듀얼 퓨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연비 효율을 개선하고 미세먼지 배출을 저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는 관련 업체 및 학계에 현대·기아차의 신규 엔진 스마트스트림 G3.5 T-GDi와 스마트스트림 D3.0을 소개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앞으로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가 자동차 업계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업계의 고민을 해결하고 기술혁신의 디딤돌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