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장관에 조국 검토, 후임 민정수석에 신현수 유력…‘공통점은 재수회’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0:51: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與 관계자 “조국 법무장관 기용은 확정적”
이낙연, 내년 총선 앞두고 ‘당 복귀설’ 솔솔
▲(왼쪽부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청와대가 이르면 다음 달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총선 출마 예정인 장관 등을 포함한 대규모 개각을 늦어도 9월 정기국회 이전에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를 통해 “조 수석의 법무장관 기용은 거의 확정적이라고 본다”며 “문 대통령 입장에서는 가장 중요한게 검찰 개혁이고 이 문제에 관해 가장 자유로운 판단을 할 수 있는 있물이 검찰 출신이 아닌 조 수석이라고 보고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차기 민정수석에는 신현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가장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 전 실장은 참여정부 때 사정비서관을 지내며 당시 민정수석·시민사회수석이던 문 대통령과 한솥밥을 먹던 사이로 이후 문 대통령 캠프에서도 법률작업 등을 지원했고, 검찰은 물론 국가정보원 개혁에 분명한 소신을 가진 인물로 알려진다.

이런 가운데 신 전 실장이 조 수석과 함께 정권 막후 실세 그룹인 ‘재수회’의 멤버인 것으로도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재수회는 2012년 대선 패배 이후 ‘문재인 후보를 재수시켜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한 모임’이란 뜻으로 지난달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비공개 회동으로 인해 도마에 올랐다.

신 전 실장과 조 수석, 서 원장, 양 원장을 비롯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수회의 멤버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이와 같은 인사 단행 가능성에 대해 야권에선 ‘회전문 인사’, ‘돌려막기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진두지휘하기 위해 당으로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기 총리에는 김진표 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