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상용차, ‘친환경 LNG차량 시범사업’ MOU 체결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0:35: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타타대우상용차가 지난 19일 인천광역시 서구청에서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차량 도입 시범사업’을 위해 인천광역시 서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유진초저온 등 총 6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공동 대응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협약은 친환경 LNG 차량 도입을 촉진, 수도권매립지 주변 지역 환경 개선 및 주민 건강권 보호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타타대우상용차와 관련 기관들은 ▲LNG차량 기술 개발, 제작, 국내 인증 및 도입 촉진을 위한 제도 개선 ▲LNG차량 3종(암롤청소차, 노면청소차, 콘트리트믹서차) 시범 운행 ▲LNG차량 충전소 건설, 안정적 공급 및 기 개발된 LNG차량 도입 확대 ▲화물차 및 건설기계 분야의 LNG전화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지원 제도 마련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협약에 따라 타타대우상용차는 오는 10월까지 노면청소차 1대, 암롤청소차 2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 등 총 4대의 LNG차량을 개발·제작하고, 국내 인증 완료 후 인천광역시 서구와 유진초저온에 차량을 인도할 계획이다.

이후 6개월 동안 인천광역시 서구는 청소차 3대, 유진초저온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의 시범 운행을 담당하며, 타타대우상용차는 시범 운행 중 LNG차량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할 경우 유지보수를 책임진다.

이번에 개발되는 LNG 청소차와 콘크리트믹서는 타타대우상용차의 프리마 덤프와 믹서 트럭을 기반으로, 이태리 FPT사(社)의 9리터급 LNG 전용 엔진을 탑재했으며, 디젤 트럭과 비교해 동등한 차량 성능을 유지하면서 운행거리가 더 길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LNG콘크리트믹서트럭은 건설기계 부문, 국내 최초의 친환경 저공해 차량이 될 것으로 타타대우상용차는 기대하고 있다.

타타대우상용차 김방신 사장은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상용차 시장에서는 친환경차 개발을 통한 대기 환경 개선 및 유류비 절감을 통한 운송사업자의 수익성 향상이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국내 상용차 업계 최초로 친환경 LNG트럭 기술 개발 및 보급에 적극 노력해 온 타타대우상용차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친환경 트럭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타타대우상용차는 국내 중대형 트럭 전문제조사로 최근 내수 판매와 해외 수출부서의 사무실을 상암동 한샘빌딩으로 통합 이전하고, 중형카고 전 차종과 대형 25톤 카고 신차 구매자를 대상으로 2년 무상 유지보수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