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예대율 규제 대비…“대출 축소보단 예금 확대”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0:5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축은행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시행을 앞두고 있는 예대율 규제가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방침이다. 건전성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고금리 대출 비중을 줄이는 것이 시급한 과제로 알려졌는데, 저축은행들은 대출을 줄이기보다는 저금리 기조를 이용해 예금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그동안은 은행과 상호금융에만 적용되던 예대율 규제가 내년부터는 저축은행업계에도 적용된다. 내년 첫 시행에서는 예대율을 110%로 규제하고 오는 2021년부터는 은행과 동일하게 100%를 상한으로 둔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이 같은 규제를 받게 되는 저축은행은 직전 분기 말 대출 잔액이 1000억원 이상인 곳이며, 이에 해당되는 저축은행은 작년 말 기준 69개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저축은행 업권의 대출(여신) 총액은 62조832억원이었으며 예금(수신) 총액은 61조9383억원이다. 단순하게 여신을 수신으로 나눠 예대율을 산정한다면 100.1%에 불과한 것이다. 하지만 20% 이상의 고금리 대출에 대해서는 30%의 가중치가 부여되고, 햇살론 등 정책자금 대출은 예대율 계산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최종 예대율은 달라지게 된다. 고금리 대출이 많은 저축은행들은 가중치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아 예대율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

이에 저축은행업계는 예대율 관리에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저축은행들이 고금리 대출을 줄일 거라고 기대했던 바와는 달리 저축은행들은 분모인 저축 금액을 늘리는 식으로 대응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저금리 기조를 타고 시중은행들은 예금금리를 일제히 낮춘 반면 저축은행은 오히려 예금금리를 올리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저축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금리는 평균 2.40% 수준으로 알려졌다. 올 1분기 말 연 2.2%대까지 하락했던 금리가 9월 초에는 2.4% 후반대까지 상승했다가 최근 기준금리 인하 예측에 다소 하락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시중은행 금리는 평균 1%대에 불과해 여전히 이에 비해서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저축은행의 전략은 금리가 조금이라도 높은 곳을 찾아 돈을 맡기려는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달콤한 유혹이 되는 것이다.

아울러 저축은행은 온라인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비대면 마케팅과 신규 고객에게 추가 금리를 제공하는 특판 이벤트도 내놓으면서 고객 유치에 힘쓰고 있는 모습이다.

현재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이용하는 전체 차주 115만5000명 중 63.2%인 73만 명이 20% 이상의 고금리로 이용 중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저축은행들은 예금 끌어모으기 보다는 예대율 산정에서 가중치가 부과되는 고금리 대출을 줄이는 것이 급선무라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예적금 금리가 올라갈수록 자금 조달 비용 또한 함께 올라가기 때문에 예금 금리를 많이 제공해 저축금액을 높여 예대율 관리를 하겠다는 저축은행 업계의 계획은 오래 실행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