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5% 인턴십 원한다…잡무만 하는 ‘흙턴’도 희망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0:58: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주요 업무가 아닌 잡무만을 하는, 이른바 ‘흙턴’이라도 하고 싶다는 구직자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스펙을 하나라도 더 쌓기 위한 일환으로 풀이된다.

1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096명을 대상으로 ‘기업 인턴십 참여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사람인에 따르면 전체의 64.9%가 인턴을 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이들 중 절반(49.6%)은 주요 업무가 아닌 심부름 등 담당하는 인턴을 뜻하는 흙턴이라도 하길 원했다.

그 이유로는 ‘취업에 도움이 되는 스펙이라서(41.7%)’가 가장 많이 꼽혔다.

그 외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34.1%), ‘실무자와 관계 형성을 위해서’(29.2%), ‘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27.3%), ‘채용 시 가산점이 있다면 상관 없어서’(24.5%) 등의 이유들이 있었다.

인턴십 참여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16.6%였다. 참여 유형으로는 ‘직무체험형(66.3%·복수응답)’, ‘정규직 전환 가능형(21.9%)’, ‘채용전제형(19%)’, ‘공채 가산점 부여형(5.5%)’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인턴십 종료 이후 정규직 전환에 성공한 응답자는 22.5%로 적었으나, 인턴십 참여자 중 71.5%가 참여했던 인턴십 경험에 만족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 ‘실무를 경험해서’(69%, 복수응답), ‘사회생활을 미리 경험해서’(37.9%), ‘자기소개서에 쓸 수 있는 스펙이 생겨서’(32.7%) 등을 꼽았다.

비록 정규직은 불발됐지만, 실무와 사회생활 등의 경험이 자산이 됐다는 만족감으로 풀이된다.

한편, 인턴 지원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항목으로는 57.1%가 ‘정규직 전환 기회’를 꼽았다. 뒤이어 ‘담당 업무(22.2%)’, ‘급여 수준(9.1%)’, ‘기업 네임밸류(5%)’, ‘유망 업종(4.1%)’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