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 없이 끝난 윤종원 은행장-피해 투자자 면담…“입장차만 확인”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9 10:09: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기업은행, 판매자 책임 강조했지만…“법적 테두리 안에서”
대책위 “요구 수용 안 돼 유감…5차 집회 등 이어갈 것”
▲ ▲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윤종원 IBK기업은행장과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의 면담이 성사됐지만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 이날 면담에서 은행과 피해자들은 서로 간의 입장 차이를 확인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9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 행장과 디스커버리펀드 사기 피해 대책위원회는 전날 오후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2시간가량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은 대책위가 지난 1일 윤 행장과의 면담을 요구했고, 윤 행장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이뤄졌다.

이날 만남은 금융권 최고경영자가 사모펀드 투자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는 첫 사례로 주목받았다.

면담에는 윤 행장을 비롯해 김성태 전무 이사 등 총 5명의 기업은행 관계자가 참석했다.

대책위는 면담에서 ▲전액배상 원칙 ▲기업은행장 주관 피해자 공청회 개최 ▲이사회 참관 및 발언기회 보장 ▲펀드 도입 판매 책임자 2인 중징계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판매과정에서 신뢰를 저버린 사기판매로 계약 자체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프라이빗뱅커(PB)로부터 “미국이 망하지 않는 한 절대로 손실이 나지 않는다”, “경기 후행지수 때문에 당장 문제가 생겨도 6개월 안에는 안전하다”, “잘못되면 국책은행 기업은행에서 책임진다”, “VIP에게만 판매하는 좋은 상품이다”라는 이야기만 듣고 실제 펀드 위험에 대해서는 설명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윤 행장은 사모펀드와 관련해 ‘투자상품 전행 대응 TFT’를 구성해 운영하며 사태 수습을 위해 노력 중이지만 피해자들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기업은행 측은 이미 투자액 50%의 선지급안을 제시했지만, 투자자 측은 전액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면담이 끝난 뒤 대책위 측은 브리핑을 통해 “윤 행장이 필요하면 또 만나서 협의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지만, 요구와 해법에는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윤 행장이 은행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는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이사회 상정안과 피해자 대책 내용은 밝히지 않고 모든 해결 책임을 이사회에 떠넘기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행장이 자율조정에 임할 것을 요구했으나, 이사회 결정 이후에는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와 소송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은 실망스럽다”고 전했다.

면담이 별 소득 없이 끝나자 대책위는 5차 집회를 진행하는 등 규탄 집회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면담은 투자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지 답을 내는 자리는 아니었다”며 “투자자들의 의견을 잘 수렴해서 이사회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책위의 요구안에 대해서는 “판매자로서 책임을 다하겠다는 것은 항상 강조했던 부분이다”라면서도 “법적 테두리 안에서 이뤄져야 하는데 그걸 넘어서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기업은행 측은 추가 면담 등 필요하면 계속 대화 자리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