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인도 최대 방산 전시회에서첨단기술력 선보인다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5 10:50: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한화 방산계열사(㈜한화, 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가 5일부터 8일까지 인도러크나우에서 진행되는 국제 방산 전시회‘디펙스포2020’에 국내 업체 중 최대 규모로 참가해인도·서남아시아 지역 대상 마케팅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해당 전시회는 인도 국방부·방산물자생산부 주관의 인도 최대 방산 전시회로, 올해 11회를 맞아 역대 최다인 70여개국 1000여개 업체가 참가한 가운데 개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는 250㎡규모의 통합 부스를 열고 인도 시장을 겨냥한 최신 지상무기체계와 첨단 방산전자 제품들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고 전했다.

지상무기 분야에서는 인도군 단거리 대공유도무기 도입 사업의 유력 후보인 비호복합을 실물 전시한다고 한화 측은 설명했다. 비호복합은 기존 비호에 유도무기를 탑재한 대공무기체계로, 30mm 쌍열포와 유도미사일의 강점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우리군의 대공방어체계를 한 단계 진일보시킨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17년 12월 인도군 대상 시험평가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그 밖에 인도에서 수출 성과를 거둔 K9 자주포를 비롯해, 인도 공군 사업에 맞춰 한화디펜스가 자체 개발한 견인형 대공포, 호주 미래형 궤도장갑차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중 하나로 선정된 레드백, 신형 6x6 차륜형장갑차 타이곤 등 한화디펜스의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장비들의 모형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라는 입장이다.

방산 전자분야에서는 휴대용 다기능관측경(Panop-HH), 전자광학추적장비(Electro-Optical Tracking System), 개인화기조준경(Thermal Weapon System) 등 한화시스템의 광학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첨단 감시정찰장비들을 중점 소개한다고 전했다. 본 장비들은 향상된 탐지거리와 성능을 제공, 국경과 주요경계시설의 감시 체계 강화가 필요한 아시아 국가들로부터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화 측은 전했다.

한화디펜스의 이성수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인도 및 주변국 방산 관계자들이 한화의 최신 지상무기와 방산전자장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권역별 특성을 고려한 전략 상품으로 해당지역 마케팅을 보다 강화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수출 성과를 이뤄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는 세계 2위무기 수입국이자 4위국방비 지출 국가로서, 최근 인도 정부는 향후 5~7년 간 군 첨단화를 위한 130억 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이번 행사를 인도의 방산·항공우주분야 전략지인 러크나우에서 개최, 활발한 해외 투자 유치와 사업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한화는 기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