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진흥공사, 출범부터 ‘방만경영 끝판왕’ 자질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0-10 10:4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산승계 받은 사무실 놔두고 인테리어비용 9억 들여 사무소 이전
연간 사옥 임대료만 6억2천만…부동산 매입 등 53억 지출
상주인력 없는 서울사무소 임대
6개월 일하고…경영평과성과급으로 4억원까지 챙겨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속초·고성·양양)은 지난해 해운산업재건을 위해 출범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출범 초기부터 무리한 사옥이전, 과도한 사택 매입, 반쪽자리 경영평가 성과급 지급 등으로 방만경영의 씨앗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해양진흥공사는 기존에 선주들과 접근성이 용이했던 공사 소유(해양보증보험 자산승계)의 BIFC 사무실을 1년간 공실로 놔두고 공과금 1억8,471만 원을 납부하면서 부산역과 1시간이 떨어진 현재 사옥으로 이전했다.

공사는 현재 이전한 건물의 5층과 7층을 사용하고 있다. 5층 임대료는 보증금 2억 원에 월세 1,568만 원이고, 7층 임대료는 보증금 3억 8,000만 원에 월세 3,627만 원이다.

버젓이 공사 소유의 사무실을 놔두고 1년간 6억3,000만 원 가량의 임대료를 지출한 셈이다. 여기에 더해 사옥 이전 시 인테리어 비용만 9억4,390만 원을 지출했다.

또한 출범 초기 직원 숙소 10곳을 매입하며 10억5,000만 원을 지출했다. 심지어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해운빌딩에는 상주인력이 없는데도 여전히 연간 800만 원의 임대료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임원 사택(社宅)은 현재 3곳을 임대하고 있는데, 임대료만 총 12억 원이며, 부산의 직원숙소 1곳과 파견자 숙소인 서울과 세종시 주택의 임대료는 총 7억7,000만 원이다. 심지어 임원 사택에는 가구·가전 구매비용으로 2,000만 원을 지출하기까지 했다.

부동산 매입에 10억5,000만 원을 지출하고, 건물 임대를 위해 41억3,963만 원을 지출하며 출범초기에 부동산에만 총 53억 원 가량을 쏟아 부었다.

이렇게 부동산에 흥청망청 사용한 것도 모자라 작년 한 해 6개월을 일하고 9억 원 가량의 성과급을 지급하는 등 방만경영의 끝을 보이고 있다.

이양수 의원은 “해양진흥공사의 이러한 지출을 납득할 수 있는 국민이 몇이나 될지 심히 우려가 된다”며 “대통령의 공약으로 출범했고, 사장이 대통령 최측근 인사라서 그런지 여러 특혜를 많이 받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어려운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선사들은 밤낮 없이 노력하고 있는데, 관련 공기업은 국민 세금을 흥청망청 쓰고 있다”며 “공사의 설립이 축제가 아니라는 생각을 갖고 해운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하루 빨리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