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조업 경기 ‘암울’…디스플레이·자동차 등 매출 전망 우려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1-28 11:1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철강 등 올해 제조업 경기는 다소 어두울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를 27일 공시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제조업체 1135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약 열흘간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제조업 시황과 매출 전망은 각각 90, 94로 집계됐다.

BSI가 기준선인 100보다 높으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아래면 그 반대다.

그 외 내수(92), 수출(97), 재고(99) 전망치도 100 아래였으며 설비투자(101)와 고용(100)은 작년 보다 소폭 상승해 기준선을 웃돌았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디스플레이(79)와 자동차(85), 철강(87), 섬유(86) 등에서 모두 100을 밑돌았다. 무선통신기기(92), 가전(94), 일반기계(90), 화학(97) 부문의 전망도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2차전지(115), 바이오·헬스(106), 반도체(103), 정유(100)는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반응이 많았다.

유형별로는 신산업(108)을 제외한 ICT(93), 기계(88), 소재(91) 등 대다수 분야가 부정적 전망이 이어졌고 대기업(95)과 중소기업(92)도 역시 먹구름이 드리울 것으로 전망됐다.

올 1분기 시황, 매출 전망도 모두 소폭 하락했다. 1분기 전망은 시황과 매출 각각 86을 기록해 기준선을 크게 밑돌았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