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감추기 위해 거짓말 쏟아내는 靑?…황교안 “선거공작 저지른 청와대”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2-09 10:40: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및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검찰로선 압박으로 느낄 수 있는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설치한데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9일 “반민주적 불법 공작정치에 대한 검찰의 정당한 수사를 막으려는 민주당은 당 간판에서 ‘민주’라는 글자를 떼어내야 한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라는 터무니없는 검찰 압박 조직을 만들더니 지난 6일에는 공정수사촉구간담회라는 검찰 압박 간담회까지 열었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이 분명해진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지기 친구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가 부정선거 의혹을 꾸몄고, 청와대는 진실을 감추기 위해 매일같이 거짓말을 쏟아낸다”고 쏘아붙였다.

황 대표는 이어 “이 정권은 뻔뻔한 거짓말로도 모자라서 검찰에 대한 공공연한 협박을 일삼는데, 이제 문 대통령은 비서실장과 대변인 등 아랫사람의 거짓말을 용인하지 말고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고 검찰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 사건은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선거공작이라는 민주주의 최대의 불의를 저지른 사건으로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과 헌정농단, 민주주의 농단에 대해 비상한 각오로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로 진실을 규명하고 국정농단특별위원회, 국정농단투쟁위원회를 만들어 국민과 함께 대대적인 국정농단 심판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북한이 지난 7일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한데 대해서는 “이 시험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과 관련돼 미국을 직접 압박하는 것이라 최근 도발보다 훨씬 심각하다”며 “북한이 비핵화협상에서 폐기하기로 한 동창리에서 도발한 것은 우리와 미국에 대한 정면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북한의 도발로 한반도 안보정세에 암흑이 짙어지는데 문 대통령은 국가안보회의 개최는커녕 아무런 언급이나 대응을 전혀 하지 않는다”면서 “북핵 폐기 협상이 진행되면서 북한의 의도가 드러났지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제재를 푸는 데만 관심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도발하는 행태가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희망고문을 당하며 ‘시지프스의 형벌(바위를 산꼭대기로 밀어 올리는 형벌, 영원한 고통)’을 당할 것”이라고 했다.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중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그 상태로 북한과 협상을 하는 방안이 어떻겠느냐’고 언급한데 대해선 “대통령도 측근과 같은 생각인가”라며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이 없다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따져 물었다.

황 대표는 “전쟁 억지력이 없어지면 이 나라 운명이 풍전등화가 되는 것을 국민들도 안다”며 “이 분들이 꿈꾸는 대한민국이 어떤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 안보 혹세무민을 멈춰야 한다”고 했다.

이날 개최될 당 원내대표 경선에 대해서는 “오늘 최고위에 이어 곧바로 의원총회를 열고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선출할 예정인데, 신임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저지하고 친문 3대 농단과 관련해 강력한 대여투쟁을 전개해야 하는, 그래서 4월 총선을 승리로 이끌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상한 각오로 임해주고, 민생법안은 협상을 통해 조속히 처리해 국민들 삶을 지켜드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