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초월 악취 진동하는 조국, ‘청문회’보다 ‘재판정’이 더 어울려” 바른미래 직격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0 10:55: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바른미래당은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상상초월의 악취가 진동하는 조국, 자진 사퇴는 빠를수록 좋다”고 촉구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쯤 되니 ‘청문회’가 아니라 ‘재판정’이 더 어울리는 조국”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사노맹 연루, 사모펀드 투자, 부동산 위장매매, 위장이혼, 위장전입, ‘낙제생’ 딸의 장학금 특혜까지”라며 “이름은 조국(曺國), 구호는 애국(愛國), 행동은 파국(破局), 임명은 망국(亡國)인 조 후보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흠결의 결정판 조국’으로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며 “하루가 멀다 하고 페북을 일삼던 손가락 정치는 왜 본인 문제 앞에선 ‘정지 상태’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세상 모든 일에 ‘싸구려 오지랖’을 보였던 조국,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 앞에선 ‘싸구려 침묵’으로 변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법무부 장관은 누구보다 법의 잣대를 바로 세워야 할 자리”라고 질책했다.

이어 “도덕적 일탈을 넘어 각종 범법 의혹까지 나오는 마당에 ‘법무부 장관’이 가당키나 한가”라면서 “조국(曺國)은 더 이상 조국(祖國)을 능욕하지 마라”라고 꾸짖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철면피도 이런 철면피가 없다”며 “법무부(法務部)가 법무부(法無部)가 될까 염려스럽다”고 우려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