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한국당 대규모 물갈이 예고…“구닥다리들 싹 쓸어내야”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7 11:36: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지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6일 “한국당을 확 바꾸겠다. 좋은 사람들이 와야 ‘구닥다리’들을 쓸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선거가 코앞인데 새로운 인물이 과연 한국당에 들어올 것인지가 가장 큰 고민이고 걱정이다. 좋은 사람들이 와야 구닥다리들을 싹 쓸어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선 중진 의원들이 정부여당의 독선·독주에 한 번이라도 몸 던진 적 있느냐”며 “초·재선 의원들도 개혁 모임 하나 없고 당 진로에 쓴 소리 한 마디 없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현역 의원 대폭 물갈이를 예고한 셈이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도 그는 “보수통합은 무조건 돼야 한다. 뭉그적거리면 아무것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 야권 보수통합을 중개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위원장 박형준)는 새보수당과 갈등에 직면한 상태다.

새보수당이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협의체를 제안한 데 대해 박형준 혁통위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으자 새보수당 지상욱 의원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 통합 논의는 정당 차원의 정치행위인데 중립의무를 지닌 박 위원장이 왜 가타부타 하느냐”며 “한국당 대변인이냐”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통합의 큰 틀을 설 전에 구성하기로 내부시한을 설정해두고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 간 일 대 일 담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통합 논의가 충분한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 섣부른 일 대 일 담판은 최악의 경우 이견 차이만 커지며 논의 자체가 파행을 빚을 가능성이 있어 신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