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가치 훼손"...LG화학 배터리 분사 '암초'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09:4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대 주주 국민연금, 반대입장 공식화
30일 주총서 외국인 투자자 표심 주목
LG화학, "주주총회 때까지 적극 소통"
▲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앞을 한 직원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을 결정할 캐스팅보트였던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했다. 주주가치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고 “LG화학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에 대해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LG화학 주식의 10.20%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위원회는 “분할 계획의 취지와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 예정된 LG화학 임시 주주총회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선택에 따라 배터리 사업 분사 여부가 갈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외국인 투자자의 LG화학 지분율은 약 40%다. ㈜LG 등 주요주주가 30%(우선주 포함), 국내 기관 및 개인주주 각 약 1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LG화학이 배터리 분사를 의결하기 위해서는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전체 주식의 3분의 1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의 의견에 따라 외국 투자자들이 찬성의견을 낼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하지만, 개인투자자들도 배터리 부문 분사에 대해 반대하고 있는 만큼 예상치 못한 상황을 배제할 수는 없다.

실제, LG화학 주식을 보유한 개인 투자자들은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LG화학의 전지 부문 분사를 막아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달 16일 LG화학이 전지사업부문을 단순 물적분할 해 별도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으로 신설하는 내용을 공시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주가는 15.47% 하락했다.

LG화학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인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견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며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 가치를 높이려는 것으로 주주총회 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