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벤처캐피탈 최초”…하나금융, ‘스타트업 경진대회’ 개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7 09:25: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과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단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김동환 하나벤처스 대표(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가 대회에 참석한 스타트업 대표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하나금융그룹은 최초의 CVC(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 Corporate Venture Capital)인 하나벤처스가 전날 오후 서울시 강남구 소재 디캠프(D.CAMP)에서 ‘초기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국내에서 정부기관이 아닌 민간 벤처캐피탈이 개최하는 최초의 스타트업 경진대회이다. 창업한 지 3년 미만의 초기 스타트업들이 사람과 기술, 사업모델 만으로도 실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첫 예시가 돼 그 의미를 더 했다.

총 320여개 스타트업이 응모한 가운데 하나벤처스의 심사역들이 인재구성, 사업모델, 보유기술 등을 중심으로 사업계획서를 면밀히 평가해 헬스케어, AI, 프롭테크, 스마트팩토리, 드론, 커머스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8개 스타트업들을 최종 후보로 선정해 최종 심사를 진행했다.

이날 대회는 코로나19로 언택트로 진행돼 온라인을 통해 전 과정이 생중계 됐으며 발표와 질의응답 과정을 거쳐 ▲대상 프롭웨이브(부동산 투자 플랫폼) ▲최우수상 젠틀에너지(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닥터가이드(건강기능식품 판매 서비스) ▲우수상 디파이(노화방지 솔루션 개발), 뷰메진(드론 송유관 검사 솔루션), 빌드블록(해외 부동산 플랫폼) 등 총 6개 스타트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하나벤처스는 수상 기업에게 최소 1억원에서 최대 10억원까지 총 30억원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며 50억원의 추가 투자도 계획하고 있다.

하나벤처스는 초기 스타트업들이 투자자와 만날 수 있는 주요한 창구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이번 대회를 일회성 행사가 아닌 매해 상, 하반기에 걸쳐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앞으로 하나금융그룹 계열사들과 연계한 스타트업 육성 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하나금융그룹은 2018년 하나벤처스를 설립한 이래 스타트업과 함께 성장하는 금융파트너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그동안 그룹 차원의 벤처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를 조성하고 지난 1년간 약 1천억원의 투자를 집행하는 등 투자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스타트업들을 지원 중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하나벤처스의 지분 투자, 하나금융투자의 IPO, 하나은행의 여신 지원 등 그룹사가 협력하여 기업의 성장단계별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고 나아가 우수한 기업이 글로벌 무대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하나금융그룹의 24개국 216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은 “정부의 혁신성장 정책의 핵심은 바로 ‘창업’과 ‘디지털 혁신’이다”며 “창업 친화적 생태계 조성과 디지털 뉴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의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과 규제 혁신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벤처스는 이날 대회를 통해 기존 투자 포트폴리오 중 초기 창업기업 대표들의 사업도 소개했다.

비대면 대학생 과외 플랫폼인 ‘오누이(대표 고예진)’는 온라인으로 학습함에도 불구하고 실제 과외를 받는 것과 동일한 학습 효과를 줄 수 있도록 과학적인 학습 커리큘럼을 갖췄다. 올해 3월 하나벤처스의 투자 이후 매출액이 3배 이상 급성장하였다.

또한 KAIST 재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창업한 비디오 커머스 ‘시즈닝(대표 김수연)’은 비건 품목을 중심으로 다양한 카테고리의 ‘지속가능한 상품’ 전문 커머스로 본격적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