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추가 대북제재에 선 그어…긍정적 신호?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4 13:10: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해 선을 그으면서, 코너에 몰렸던 문재이 대통령의 중재역에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서 추가 대북제재의 철회를 지시했다고 전격적으로 밝혔다. 애초에는 전날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해 단행된 제재를 철회하는 것으로 해석됐으나, 현지 언론은 수일 내로 발표될 예정이던 또 다른 제재의 철회를 트럼프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교착이 길어질 조짐을 보이던 상황에서 국면 전환의 여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사실 지난 15일 최선히 북한 외무성 부상이 평양에서의 회견을 통해 비핵화 협상 중단 및 핵‧매사일 실험 재개 가능성을 내비춘 바 있다. 이에 청와대의 우려도 만만치 않았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까지 시사한 최 부상의 회견 내용이 북미 간 기 싸움을 장기화해 여태 끌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서의 동력을 약하게 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북한이 22일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의 인력 철수를 일방적으로 결정함으로써 북미 간 대화 재개에 노력해 온 문 대통령이 큰 고비를 맞았다는 분석까지 뒤따랐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북한 달래기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추가 제재 철회에 나서면서, 중재역을 자임한 문 대통령이 다시금 운신할 여유가 생겼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결정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악화 일로를 걷던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더 안 좋아지는 것을 막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북제재와 연락사무소 철수 문제를 놓고 ‘패’를 보이는 등 북미 양측이 포스트 하노이 국면에서 신경전을 할 만큼 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다.

 

이와 함께 북미 대화의 가능성이 완전히 닫히지 않았다는 점도 청와대 입장에서는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더욱이 북한은 연락사무소 인력 철수를 결정하면서도, 남측 인력 사무소 철수를 요청하지 않았다. 따라서 여건이 조성되면 테이블에 앉을 가능성을 내비춘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호감을 표시한 데 이어, 대북제재를 두고 전향적 조치를 취함으로서 ‘톱다운식’ 해결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뒀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