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언팩3]삼성전자 ‘보급형 프리미엄’으로 글로벌 시장 정조준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01:07: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삼성전자가 23일(한국시간) 공개한 '보급형 프리미엄폰'인 '갤럭시S20 FE' 제품 사진 (사진=삼성전자)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삼성전자가 보급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 S20 팬 에디션(Galaxy S20 Fan Edition, 이하 갤럭시S20FE)’를 내놨다. 상반기 출시한 프리미엄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0’의 사용 경험은 이어가되, 가격은 낮췄다. 이를 통해 중저가 스마트폰 수요가 높은 중국과 인도 등 글로벌 시장을 집중 개척하겠다는 의도다.

삼성전자는 23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모든 팬들을 위한 삼성 갤럭시 언팩(Samsung Galaxy Unpacked for Every Fan)’을 개최하고, 갤럭시S20FE를 전격 공개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지속적으로 팬들의 피드백을 듣고 소통하고 있으며, 갤럭시S20 출시 후, 가장 선호하는 부분과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 새 스마트폰에 기대하고 있는 점 등에 귀를 기울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갤럭시 S20 FE는 의미 있는 혁신이 담긴 갤럭시S20 시리즈의 확장 모델로 최고의 갤럭시 스마트폰 경험을 더 많은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약 30분 간 이어진 행사의 메시지는 단순했다. 갤럭시S20 FE가 갤럭시S20의 확장 모델이라는 점이다. 즉,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의 주요 기능을 그대로 이식한 기기라는 점이다.

실제로 갤럭시S20 FE에는 ▲3200만 화소의 테트라 비닝(Tetra binning) 기능이 탑재된 전면 카메라 ▲후면 트리플 카메라(1200만 화소 기본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800만 화소 망원 카메라)가 장착됐다. 또한 ▲6.5형의 인피니티-O 슈퍼 아몰레드(Infinity-O Super AMOLED) 탑재 ▲120Hz 주사율 지원 등의 플래그십급 디스플레이도 탑재됐다.

이 밖에도 ▲P68 등급의 방수방진 ▲마이크로SD 카드 슬롯 탑재(1TB까지 메모리 확장 가능) ▲3세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보장 등도 언급됐다. 배터리 사양은 4500mAh의 대용량, 마감은 ‘헤이즈 공법(Haze)’을 적용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노트20울트라’ 모델의 배터리용량, 마감법과 동일하다.

삼성전자는 기존에도 중저가형 제품군인 ‘갤럭시A’ 시리즈가 있었다. 다만, 갤럭시A는 ‘가성비’에 집중했다. 즉, 갤럭시A 시리즈는 중저가형의 스펙을 적절히 활용해 '최적화' 하는데 주력한 제품군인 셈이다.

한 예로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A31'은 ▲멀티태스킹 등의 기능에 필수적인 램은 4GB ▲플라스틱 소재를 활용한 마감 ▲손떨림 방지 기능 미탑재 ▲저조도 촬영 보조 없음 ▲긱벤치 기준 싱글 381, 멀티1249점의 AP성능 (갤럭시S8 정도)으로 고성능 게임 시 다소 느린 로딩 등으로 프리미엄 폰과는 철저히 차이를 뒀다. 다만, 500mAh의 배터리 성능과 쿼드 카메라 등의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기능은 탑재해 가격대비 성능이 좋은 폰이다.

반면 갤럭시S20 FE는 마감, 카메라, AP 등의 주요 스펙이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동일하다. 다만 가격은 갤럭시S20보단 약 30만원가량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IT‧모바일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 2월 출시했던 갤럭시S20의 폼팩터와 부품 일부를 활용해 갤럭시S20 FE의 생산 단가를 낮췄을 것이라 보고 있다.

삼성전자가 보급형 프리미엄 제품군을 새롭게 시장에 공개한 이유는 인도와 중국 등의 신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인도에 출시한 ‘갤럭시M30’모델과 ‘갤럭시M31’ 모델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에 비해 시장 점유율을 14%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온라인 부문으로만 보자면, 올해 2분기 인도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세를 몰아 온라인 채널을 통해 ‘갤럭시M51’을 인도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또한 최근에는 인도에서 ‘갤럭시F’ 최신 모델 티저를 공개하며 맞춤형 시장 개척에 나섰다. 인도에도 갤럭시S20FE가 출시된다면 사실상 최상위 모델이 될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이날 아예 “FE 모델을 매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보급형 플래그십이라는 선택지를 추가해 보다 많은 시장에 제품을 출시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2월과 8월 각각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의 상‧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한다. 만약 FE 시리즈가 정례화된다면, 2월에 출시한 갤럭시S의 부품을 활용해 하반기 갤럭시FE를 출시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공개할 가능성이 높다.

모바일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인 애플 역시 이와 비슷한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17년 출시한 ‘아이폰8’의 폼팩터를 활용해 올해 상반기 ‘아이폰SE’ 2세대를 시장에 내놨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아이폰SE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올해 상반기에만 870만대가 팔리며 글로벌 판매량 5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한편 갤럭시S20FE는 10월 2일 전세계에 출시되며, 국내에서는 중순경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사전 예약은 10월 6일부터 진행되며 클라우드 레드·클라우드 라벤더·클라우드 민트·클라우드 네이비·클라우드 화이트 등 5가지 색상의 5G 모델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 FE의 국내 가격을 공식 발표하진 않았지만 이동통신 업계는 대략 80만원대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