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말 한 마디에?… 금융당국, 거래소-검찰과 '정치 테마주' 대응 강화
정치인 말 한 마디에?… 금융당국, 거래소-검찰과 '정치 테마주' 대응 강화
  • 유민주 기자
  • 승인 2016.12.14 12: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정치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가결 이후 조기 대선이 사실상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에는 대선주자들의 발언 하나에도 정치테마주가 상승과 하락을 크게 나타내 이에 금융감독당국이 나섰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 공동대응팀을 꾸리고 무기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지난 13일 한국거래소 서울사옥에서 ‘자본시장 감시·조사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었다.

임 위원장은 “온라인상 허의사실 게시 및 테마주 관련 루머 유포행위를 엄단하겠다”며 “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 공동대응팀을 꾸리고 무기한 운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TF는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을 중심으로 검찰과 협조하고 거래소, 금감원과 한 몸처럼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투명하고 공정한 질서 확립에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금융위는 이번주 안으로 ▲금융감독원 ▲거래소 ▲검찰과 합동으로 TF팀을 구성할 예정이며, 이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TF팀은 확인되지 않는 온라인상 루머 등 찌라시 단속을 위해 ‘사이버 루머 합동 점검반’ 가동도 이전부터 알렸다.

금감원과 거래소는 시장교란 세력 초기 적발을 예고했으며, “혐의 발견시 즉각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금감원은 “정치상황 급변에 따라 정치 테마주 주가 변동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인터넷 게시판과 모바일 메신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 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테마주 투자피해 조기 진화를 위해 시장운영 대책점검반을 운영해 대비태세를 강화한다. 특히 인공지능(AI) 도입을 통해 신형 불공정 거래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증권가의 한 관계자는 “정치테마주로 인해 피해를 보는 투자자들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금감원, 검찰, 거래소의 활동이 체계적으로 잘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유민주 기자 youmin@speconomy.com

재계, 정치, 금융을 담당하고 있는 유민주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독보적인 분석기사를 작성합니다. 항상 생각하고 행동하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dads 2016-12-16 12:47:32
근데여 갈수록 개인들이 기관에 밀려서 주식시장 떠나고 그럼 국가에서 주식시장에 세금이나 돈이 필요하지 않은가봐여 단속만 해서 갈수록 개인들이 할수있는게 없어지니 계속 감시해서 개인들 주식시장 다떠나고 기관들만 매도 매수 하게 만들어주세여

HOT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