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노회찬 투신에 충격 “마지막으로 내가 술을 대접한 거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다”
김성태, 노회찬 투신에 충격 “마지막으로 내가 술을 대접한 거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다”
  • 김영일 기자
  • 승인 2018.07.23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노회찬, 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민주평화당 장병완, 바른미래당 김관영, 등 여야5당 원대대표들이 지난 18일 오전 인천공항 2터미널에서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하고 있다.
정의당 노회찬, 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민주평화당 장병완, 바른미래당 김관영, 등 여야5당 원대대표들이 지난 18일 오전 인천공항 2터미널에서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출국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급작스럽게 투신 자살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3일 “충격에 말문이 막혀 말을 제대로 못 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또 <뉴시스>, <연합뉴스> 등 복수의 언론과의 통화에서 “나와 같이 노동운동을 했던 출신으로 사회개혁을 함께 한 시간이 많아 옛날 얘기도 하고 각별한 사이였는데 너무 충격적”이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늘 노동현장에서 소외되고 어려움에 처한 노동자들의 애환과 고충을 대변하고자 했던 진정성이 어떻게 비통한 죽음으로 고하는지 말문을 잇지 못 하겠다”며 충격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미국에서 원래 오늘 들어오는 날이었는데 내가 일이 있어 어제 귀국했다”며 “다른 원내대표들도 같이 어제 들어온다고 하길래 내가 그저께 밤에 (미국에서)와인을 한 잔 대접했다”고 설명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 18일~22일까지 더불어불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등과 함께 미국을 방문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미국 순방 중 첫째, 둘째 날은 말수도 별로 없었다”며 “되려 그제 밤에는 옛날의 나와 홍영표 원내대표와 노동운동을 같이 했었기에 옛날을 회고하면서 정말 즐거운 마음으로 자정가까이 함께 했다”며 “그 길이 마지막으로 내가 술을 대접한 거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슬퍼했다.

방미 중 노 원내대표가 평소와 다르다고 느껴졌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미국 정계 지도자와 경제인들을 만나면서 느슨한 제재 완화와 일방적인 평화만 갖고는 결코 비핵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강한 입장을 제시했을 때 (노 원내대표가)예전처럼 강하게 반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적인 자리에서 둘만 얘기할 때는 자신도 평양 갔다 온 이야기를 하면서 ‘북한이 쉽게 핵을 포기하진 않을 것이다. 그것은 체제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얘기에 대체적으로 공감한다. 대화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는 얘기를 했다”고 부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