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스스로 인정했던 '이것'...결국 또 일 냈다?
한서희, 스스로 인정했던 '이것'...결국 또 일 냈다?
  • 서수진 기자
  • 승인 2018.07.1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한서희가 성체 훼손 논란을 일으킨 워마드를 지지하는 듯한 취지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번 논란을 가볍게 여기는 한서희의 모습에 네티즌의 비난이 쏟아진 것.

한서희는 지난 11일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해 일제히 비난하는 여론에 불쾌하다는 반응을 내보였다. 이런 흐름 자체가 ‘여혐’의 일부라는 것. 그러면서 다음날인 오늘(12일)에는 자신의 이름이 실시간에 오르자 욕설을 남기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한서희의 이러한 글은 선뜻 이해되지 않는다. 스스로를 ‘관종’이라 칭하며 실시간 순위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는 것을 즐겼던 한서희였기 때문.

사진=한서희 SNS
사진=한서희 SNS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관종 1등을 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글에서 한서희가 언급한 ‘관종’이란 타인에게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병적인 수준에 이른 상태를 나타내는 단어이다.

특히 ‘관종’으로 불리는 이들은 타인에게 관심을 받을 목적으로 인터넷 게시판에 글을 작성하거나 댓글을 달고, 이목을 끌만한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기도 한다.

실제로 한서희 역시 이 같은 분위기를 진하게 풍기는 글들로 여러 차례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특히 한서희는 “하루에 자기 이름을 얼마나 검색하냐”는 한 시청자의 질문에 "셀 수 없을 정도"라며 "난 관종이다. 관심 받을수록 좋아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서수진 기자

SP003@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