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논란 강다니엘 '이상형 발언 보니...'
육지담 논란 강다니엘 '이상형 발언 보니...'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8.02.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스타일
@ 인스타일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 육지담 관련 강다니엘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이상형 역시 화제다. 

지난해 한 예능에 출연한 강다니엘은 연상과 연하 중 ‘연상’이 좋다고 대답했다. 이어 강다니엘은 “배울 점이 많은 사람에게 끌리는 것 같다”라며 이유를 밝혔다.  

이런 가운데 강다니엘의 남다른 주량도 화제가 되고 있다. 

SBS ‘마스터키’에 출연해 승합차를 타고 전라북도 부안군 거리를 다니며 게임을 펼쳤다. 당시 강다니엘은 창밖으로 보인 ‘부안 뽕주’라는 간판에 관심을 보이며, 술을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전현무가 “주량이 어떻게 되느냐”고 묻자 강다니엘은 소주를 “대여섯 병 먹는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