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같은..." 모욕죄 처벌
"최순실 같은..." 모욕죄 처벌
  • 신지우 기자
  • 승인 2018.02.14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 KBS

[스페셜경제=신지우 기자] “최순실 같은” 표현으로 상대방을 비방하면 모욕죄에 해당하는 판결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9월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김태호 판사는 직장 동료를 비방한 혐의(모욕)로 기소된 김모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직장 동료에게 또 다른 직장 동료인 여성 A씨의 가정사 성적 표현을 이용해 비방을 한 혐의다. 특히 A씨가 공개적인 장소에서 사과를 요구하자 “네가 최순실이냐? 쪽팔려서 회사 다니겠냐? 천국 가겠냐”는 등의 말을 퍼부었다.

이에 A씨는 김씨를 모욕죄로 고소했다. 법원은 유죄를 인정하며 벌금 150만 원의 형을 선고했고, “네가 최순실이냐?”라고 말한 부분을 판결문에 적시했다.

한편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최순실 씨가 1심 재판에서 징역 20년, 벌금 180억 원을 선고받았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신지우 기자

SP001@sp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