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쇼트트랙 女500m, 최민정 아쉬운 실격
[평창올림픽]쇼트트랙 女500m, 최민정 아쉬운 실격
  • 김새롬 기자
  • 승인 2018.02.13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대한민국 쇼트트랙의 새 역사가 최민정의 발 끝에서 새로 쓰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아쉽게도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최민정은 준결승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A파이널에 진출해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와의 선두 경쟁 끝에 은메달을 확정짓는 듯 했으나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 끝에 최민정을 실격처리했다.

13일 오후 7시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선에서 4조에 배정된 최민정은 42초996을 기록하며 조 2위로 준결승 진출했다.

이후 준결승에서 1조에 배정된 최민정은 아리아나 폰타나의 기선을 제압하고 42초 43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A파이널에 진출했다.

A파이널 경기에서 1번 라인에 배정된 최민정은 스타트 경쟁에서는 3위에 자리한 뒤 아웃코스로 2위에 올라선 뒤 마지막 1바퀴에서 폰타나와의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비디오 판독에서 폰타나와 22cm 차이로 들어온 최민정은 은메달이 확정되는 듯 했고, 경기장에는 그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그러나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 이후 그에게 '임페딩'을 선언하며 실격 판정을 내렸다.

최민정이 마지막바퀴를 앞두고 선두경쟁을 위해 아웃코스로 치고 나오는 과정에서 그의 왼손이 킴부탱을 건드렸다고 본 것이다.  

국제빙상연맹의 규정에 따르면 임페딩 반칙은 '고의로 방해, 가로막기(블로킹), 차징(공격), 혹은 몸의 어느 부분으로 다른 선수를 미는 것'으로 규정돼 있다.

이에 심판들은 최민정이 킴부탱의 진로를 방해했다고 판단, 그를 실격처리 했다. 

이에 따라 새로이 쓰여질 뻔한 여자 쇼트트랙 500m의 기록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경기가 끝난 직후 인터뷰에서 최민정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없는 경기를 펼쳐 만족한다"고 밝혔다.

아쉬움에 끝내 눈물을 보인 그는 "남은 세 경기의 준비를 잘해 만족스러운 경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주종목인 1500m의 준비를 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자 쇼트트랙 500m는 아리아나 폰타나가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김새롬 기자

llune@speconomy.com

산업부 김새롬 기자입니다. 항공, 유통, 스포츠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