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동열, “강원랜드, ‘239명 직원 업무배제’ 여론눈치보기”…업무 복귀 촉구
염동열, “강원랜드, ‘239명 직원 업무배제’ 여론눈치보기”…업무 복귀 촉구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2.1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경제=박고은 기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염동열 의원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부와 강원랜드를 향해 강원랜드 직원 239명의 즉각적인 업무 복귀를 촉구했다.

강원랜드가 채용비리에 직·간접으로 관계될 수 있다며 239명의 직원들을 업무에서 배제시킨 것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 중에 있고 설사 채용과정에 다소 문제가 있더라도 대가나 금품거래가 없는 등 부정한 절차의 중과실이 아니기에 정치와 여론눈치보기로 적폐로 몰은 극단적인 업무배제는 매우 부당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염 의원은 “폐광지역 주민과 탄광근로자 및 자녀들을 우선 채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폐특법 취지는 물론 카지노업무의 특수성과 높은 이직율, 위장전입취업 등의 문제로 강원도와 폐광지역 자녀들이 그동안 관행적으로 다수 추천됐고 채용돼왔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염 의원은 “직원채용의 실상은 정규직이 아닌 교육생선발로 교육과정(5-6주)→실습과정(6개월)→인턴과정(6개월)→계약직과정(1년)을 거친다”면서 “업무적성과 능력을 평가받아야 정규직원으로 근무할 수 있는 특수한 시스템임에도 부정채용이란 딱지가 붙여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와 강원랜드의 일방적인 239명 직원의 업무배제로 당사자들은 물론 가족, 이웃, 지역주민들은 망연자실 충격에 빠져있다”며 “지난 2015년 3월 느닷없이 통보된 244명의 직원해고에 국회의원직을 걸고 투쟁해 지켜냈듯이 반드시 지켜겠다”고 천명했다.

[사진출처=뉴시스]

[독자 제보] 스페셜경제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환영합니다.
중요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긴급 제보나 사진 등을 저희 편집국으로 보내주시면
기사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 하겠습니다. (speconomy@speconomy.com / 02-337-2113)

박고은 기자

parkgo516@speconomy.com

정치부 박고은 기자입니다. 늘 최선을 다해 독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기사를 전달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