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김철모, 서민들의 희로애락 담은 3번째 시집 발간

이필호 기자 / 기사승인 : 2012-11-08 09:57: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봄은 남쪽 바다에서 온다’ 로 감동 이끌어

▲ 시인 김철모 시집(전라북도 예산과장)
[스페셜경제] 공무원 시인으로 잘 알려진 김철모 씨(전라북도 예산과장)가 이번엔 '봄은 남쪽 바다에서 온다'를 통해 감성의 문을 두드렸다.


김 시인은 2008년 첫 시집 ‘그리운 고향 지사리’를 출간하면서 고향과 부모님의 향수를 불러 일으켜 독자들의 가슴을 적시게 했었다. 그 후 2009년에 두 번째 시집 ‘또 하나의 행복’을 펴내 가족의 소중함을 노래하였고, 3년 만에 세 번째 시집을 펴내게 된 것이다

김 시인은 가정적이고 서정적인 감성으로 소재를 가족과 고향, 여행, 믿음 등 서민들의 이야기에 창작의 열정을 불어 넣어 독자들의 가슴 속에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서민들의 희로애락을 서정적 기법으로 엮은 시집 ‘봄은 남쪽 바다에서 온다’는 첫 장에서 ‘어머니 떠난 지’라고 운을 띄운 뒤 평소 죽도록 보고 싶은 어머니에 대한 사모곡을 애절하게 표현하고 있다. 저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시를 활자화 하는 것이 두려워 지는 것 같다”고 말하면서 “공직자로 바쁘게 살면서도 주말 등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여 시를 창작하는 것이 또 다른 활력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시인은 결혼 28주년이 11월 11일이라서 그 기념일에 맞추어 세 번째 시집을 발간하게 된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소회를 밝혔다.

김 시인은 한국문학세상이 주최한 ‘제12회 설중매문학 신인상’에서 시 ‘선운사 꽃 무릇’ 외 4편이 당선되어 문단에 데뷔한 후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 ‘대한민국 디지털 문학대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단법인 한국문학세상은 생활문학의 활성화를 위해 국민들에게 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주는 문학진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문의 02-6402-2754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