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onwealth Bank's BSI Says Australia Spending Sits at its “Fastest Pa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4 13:11: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The Australian economy, as detailed by the Commonwealth Bank’s Business Sales Indicator (BSI) is doing great as far as economy-wide spending is concerned, which already rose to 0.5 percent during February, the fastest it has risen in nine months.


In a report by the Business Insider, this comes as a positive reminder that though the records of Australian household spending has slowed sharply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in addition to it already bringing about a wider economic deceleration, there is hope for the country yet.


It is true that the deceleration gave the BSI data that pointed to the slowdown, which not as surprising given that household spending did take a hit in Australia’s national accounts, but the turnaround situation that this spending pickup has given has hinted that Australia may just as well see more official data in the future presenting the Australian economy in a more bullish light.


Drawn from both credit and debit card transactions, the BSI came to the analysis that the spending had contributed to a pickup from certain sectors in the country, like electronic spending, which blessedly picked up recently as opposed to its “weak patch” the year before, around the second half.


However, the report also says that though the BSI data is undeniably positive, it is only comparable to Household Final Consumption Expenditure (household spending) data that was earlier released in Australia’s GDP reports, and actually fails at telling the entire story.


Specifically, the report points out: “The elevated level of the BSI in comparison to household consumption in the national accounts reflects that it only measures electronic spending, rather than both electronic and cash spending in the economy.”


Such is why the Reserve Bank of Australia (RBA) is saying that the uncertainty that exists in the Australian economy lies squarely, saying that consumption has taken a hit due to “declining housing prices in some cities, low growth in household income and high debt levels.”


 


호주 은행 BSI, "호주 지출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 중"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호주 커먼웰스 은행(Commonwealth Bank)의 BSI(Business Sales Indicator)에 의하면 호주 경제는 2월 중 이미 0.5% 상승했으며, 특히 전체 지출이 9개월 만에 가장 빠른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하반기 호주 가계 지출은 급격하게 둔화됐으며 경제적 감속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출이 늘었다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경제적 감속이 경기 침체를 뜻하는 것은 사실이다. 호주 국민 경제에서 가계 지출이 큰 타격을 입었기 때문에 경기 침체도 놀라운 결과는 아니다. 그런데 지출이 사이 회복세를 보였다는 것은 미래의 호주 경제를 조금 더 낙관적으로 바라볼 공식 데이터를 구성할 발판이 된다.


BSI는 신용 카드 및 직불 카드 거래로 인한 지출을 분석한 결과 전자 상거래 지출 등 특정 부문의 지출이 늘었으며 지난 해의 지출 약세와는 대조적인 모습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보고서에 따르면 BSI 데이터가 긍정적이기는 하나 이는 어디까지나 호주 GDP 보고서에 발표된 가계 최종 소비 지출(Household Final Consumption Expenditure : 가계 지출) 데이터와 비교했을 때의 이야기라고 한다.


보고서는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가계 소비와 비교했을 때 BSI 수준이 높아진 것은 경제에서전자 및 현금 지출이 전부 늘었다는 뜻이 아니라 전자 지출만이 늘었다는 것을 반영한다."


호주 연방준비은행(RBA)은 호주 경제에 존재하는 불확실성이 일부 도시의 주택 가격 하락, 가계 소득의 낮은 증가 및 높은 부채로 인해 소비가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