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평화로 치장된 굴종·종북외교…대한민국의 미래 없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0 11:45: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 김영우(3선, 포천시·가평군) 의원이 20일 ‘평화로 치장된 굴종외교와 종북외교로는 미래 없다’는 주제로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선다.


김영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외교정책은 평화라는 말로 치장돼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2년 전 한반도에 드리워졌던 전쟁의 공포는 사라졌고, 평화를 위한 대화의 장이 열렸다. 이제 평화의 시대가 왔다’고 강조했으나 알고 보면 현실은 정반대”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확인할 수 있듯이 북한은 국제사회를 속이면서 핵보유국가의 지위를 완성하기 위해 시간을 벌고 있는 가운데, 우리의 동맹국인 미국은 북한의 핵 폐기를 관철시키려 하지만,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를 미국과 협의하겠다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외교가 운전대를 놓고 방향을 잃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평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북한 비핵화는 온데간데없고, 북한정권의 입맛에만 맞는 굴종외교, 종북외교의 길을 가는 것은 아닌지 대정부질문을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또한 김 의원은 “영국 체임벌린 수상이 독일의 히틀러와 뮌헨협정에 서명하고 돌아와 평화가 찾아왔다고 자랑했지만 1년 뒤에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사례 등 역사적 사건 등을 예로 들며, 평화는 말이나 사랑으로 지키는 것이 아니라 힘과 의지가 있을 때 지킬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