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phen Poloz Announces Interest Rates To Remain Fixed Until Economic Uncertainties Cool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4 17:24: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hoto source : Flickr]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Stephen Poloz, head of the Bank of Canada, has announced that the bank will be maintaining the interest rates at the 1.75 percent mark, stating that Canada will need to put their attention into stimulating the economy enough to ward off uncertainty worries.


In addition, Poloz also said that the bank will remain vigilant for fluctuations in the data, primarily because he maintained that the bank will keep looking for ways to help smooth the situation over in a time of global and domestic financial quandary.


CBC.ca reports that along with the decision, Poloz has said that the central bank is working to better prepare for uncertainties that might still come in the future.He insists, as he spoke in Montreal, that this move will help serve as buffers to prevent Canadians from suffering uncertainties, aside from interest rates, like “higher borrowing costs, stricter mortgage guidelines, and business investment slowdowns.”


The low-interest rate at the moment is currently working its magic, albeit slowly, but Poloz is delighted that it has at least worked the stimulative effect to the economy the Bank of Canada has been expecting it too.


However, Poloz does not disregard the fact that the high uncertainty displacing much of the Canadian market is just one other fact of finance to deal with, and that is because CBC.ca reports that Poloz has already had to deal with the previously stronger economy’s “destination range of between 2.5 and 3.5 percent.”


This destination range, which is defined in the report as the “estimate of the preferred level for the interest rate when the economy is operating at full capacity and inflation is within its target zone of one to three percent.”


Don Curren, who is a content editor and market strategist over at Cambridge FX, remained dovish in the face of the dilemma, although he had felt keen that Poloz would rather not push through with lowering Canada rate enough to risk amassing debt.


He praised Poloz for at phrasing the speech so that it “could be interpreted as another small, incremental step toward neutral policy.”



캐나다 은행 총재, 경제 불확실성 속에서도 금리 고정 예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캐나다 은행 총재 스티븐 폴로즈가 캐나다 은행이 금리를 1.75%로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국가가 경제적 불확실성에 대한 걱정을 덜만큼 경제를 자극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폴로즈는 또한 "세계 은행 및 국내 금융 위기 사태에서 캐나다 은행이 상황을 원활하게 타개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기 때문에 은행이 데이터 변동을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BC의 보도에 따르면, 폴로즈는 캐나다 중앙 은행이 여전히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불확실성에 더 유연하게 대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은행의 이런 움직임으로 인해 캐나다인들이 높은 차입 비용, 더 엄격한 모기지 지침, 사업 투자 둔화 등 금리를 제외한 다른 불확실성을 겪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저금리 전략은 긍정적인 결과를 내고 있다. 폴로즈는 캐나다 은행이 적어도 기대하고 있던 것만큼의 경기 부양 효과를 발휘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캐나다 시장의 대부분이 높은 불확실성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것은 캐나다 은행이 처리해야 할 또 하나의 금융 문제라는 점을 무시하지는 않고 있다. 이에 따라 폴로즈는 "목표 범위는 2.5~3.5%다"라고 말했다. 이 목표 범위는 경제 성장을 제한하지도 촉진하지도 않는 중립 금리다.


케임브리지 FX의 시장 전략가인 돈 커렌은 이런 딜레마에 대해 비둘기파, 즉 금리인상을 낮추거나 지켜보자는 온건파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폴로즈의 발언을 칭찬하며 "중립 금리 정책을 향한 또 하나의 점진적인 단계로 해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