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대 빌딩, 공시가격 36%에 불과…아파트 절반 수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8:03: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인턴기자]서울시내 1000억원대 이상 대형빌딩의 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이 36%에 불과하다는 것으로 알려져 조세불평등 문제가 제기됐다.


11일 경제정의실천연합(경실련)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내에서 거래된 대형빌딩 16건의 공시가격 현실가율은 36%로 아파트 현실가율(70%)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시지가는 27%로 더 낮았다.


경실련은 지난해 거래된 1000억원이상 빌딩 22건(7조4179억원) 중 2018년 완공건물로 실거래 가격이 조회되지 않은 경우를 제외한 16건(4조6478억원)을 분석했다. 이 16건을 공시가격으로 환산하면 1조6516억원에 불과하다.


중구 퍼시픽 타워는 4410억원에 거래됐으나 과세기준은 799억원으로 현실가율이 18%에 그쳤다. 중구 씨티센터타워의 경우엔 2377억원에 매각됐으나 공시가격은 552억원으로 시세반영률은 23%에 불과했다.


매매가격이 7500억원인 서초구 삼성물산 사옥은 과세기준 2800억원으로 시세반영률 37%, 종로 더케이트윈타워(7100억원)는 1984억원으로 시세반영률은 28%밖에 되지 않았다.


공시지가(땅값) 현실화율은 이보다 더 낮았다. 퍼시픽타워는 12%, 씨티센터타워는 19%, 더케이트윈타워는 17%, HP빌딩(영등포구), 삼성물산 서초사옥은 29%에 불과했다.


경실련은 “경실련 분석결과 빌딩, 상가, 토지 등 시세를 반영하지 못하는 부동산의 과세 정상화를 위해서는 2배 이상 공시지가를 높여야 한다”며 “조세정의를 주장하는 정부가 조세저항을 우려해 이러한 조세 불평등을 바로 잡지 않는다면, 토지 소유의 불평등은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