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조 클럽 유지했지만…4분기 쇼크에 리딩뱅크 아슬

김은배 / 기사승인 : 2019-02-08 17:47: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KB금융지주의 작년 당기순이익이 2년 연속 3조 클럽을 수성했지만 전년대비 감소하면서 리딩뱅크 지위가 다소 위태롭게 됐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KB금융[105560]의 작년 지배기업 지분 당기순이익은 3조68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7.3% 감소한 수치이며, 당초 시장 전망치이던 3조3천118억원보다 낮았다.


4분기 당기순이익이 예상치를 크게 밑돈 것이 큰 주효한 원인으로 분석된다.


작년 4분기 당기순이익은 2천1억원으로 직전분기에 비해 79% 감소했다.


이에 대해 KB금융 측은 희망퇴직 확대로 2천860억원(세전 기준)을 지출하고 특별보로금으로 1천850억원을 쓰는 등의 일회성 요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주가지수 하락과 환율 변동성 확대 등으로 유가증권 손실이 커지고 손해보험 업황이 흐려진 영향도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리딩뱅크인 KB금융의 작년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하게 나오면서 내주 공개되는 신한금융지주 실적이 주목되고 있다.


신한금융의 작년 당기순익 전망치는 KB금융을 소폭 앞선 3조1천495억원이었다.


KB금융의 작년 순이자이익은 KB국민은행의 든든한 여신성장에 힘입어 전년대비 8.0% 증가한 8조9천51억원을 나타냈으며, 지주 순이자마진(NIM)은 1.99%였다.


순수수료이익은 9.4% 증가해 2조2천429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까지는 주식시장이 호황을 나타내면서 주가연계증권(ELS), 상장지수펀드(ETF) 등 금융투자상품 판매가 호조를 띈 탓이다.


다만 기타영업손익은 주식·ETF 운용손실과 보험이익 축소 등의 영향으로 2천884억원 순손실을 냈다. 일반관리비는 4분기 희망퇴직 비용이 증가하면서 6.0% 늘었다.


계열사별로는 국민은행의 당기순이익이 2.3% 늘어난 2조2천243억원이었으며, NIM은 1.70%로 나타났다.


원화대출금은 작년 말 기준 257조4천억원으로 1년 새 9.6% 성장했다.


KB증권의 당기순익은 전년대비 34.2%나 줄어든 1천788억원이었다. KB손해보험도 2천623억원으로 저조한 실적을 나타냈다. KB국민카드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천292억원이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