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종합서비스 회사 체스터톤스 코리아, 2018년 4분기 서울 공유오피스 보고서 발표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1-21 15:36: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글로벌 부동산 종합서비스 회사인 체스터톤스코리아가 21일 ‘2018년 4분기 서울 공유오피스시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체스터톤스코리아는 2018년 4분기 기준으로 서울 핵심권역 일반상업지역에 위치한 공유오피스 87개 전수의 공급량, 가격, 가동률을 조사 및 추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내 공유오피스시장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체스터톤스코리아는 공유오피스의가격, 가동률, 일반오피스 대비 매출액의 차이를 분석하여 분기별로 내는 보고서는 세계 최초라고 전했다.


체스터톤스코리아의 공유오피스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핵심권역의 공유오피스 수용 가능 인원은 지난 2015년 8천명에서 2018년 4분기현재 3.2만 명으로 3년간 4배 넘게 증가했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간 공유오피스 공급량의 연평균 증가율은 64.7%로 폭발적인 증가세에 있다.


뿐만 아니라 2018년 4분기기준 서울의 20명 미만 사업체 종사자 수는 약 240만명(추정)이며 공유오피스공급량은 수용인원 기준 3.2만명, 즉 전체 수요의 1.8%인 것으로 추정되어 수요대비 공급량이 현저히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일분기 기준 서울 핵심권역의 공유오피스 평균 가동률은 82.4%, 권역별 공유오피스 가동률 중에서는 CBD(도심권역)가 84.2%로 가장 높았다.


평균 월 사용료는 1인당 51만8천원이었으며, 그중 GBD(강남권역)의 평균 월 사용료가 53만6천원으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더불어 체스터톤스코리아는 전세계적으로 공유오피스시장이 성장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기업조직의 양적·질적 변동성 증가, 작은 기업의 생산성 증가 그리고 소규모 조직을 위한 오피스 공간 부족을 꼽았다.


이에 덧붙여 서울 핵심권역의 연면적 1.5만평 이상의 오피스를 공유오피스로 운영할 경우, 임대전용면적당 1.84배 더 높은 매출의 창출이 가능하다고 제시했다.


체스터톤스코리아는 공유경제비즈니스전문기업인 자회사 클리주식회사를통해 국내 공유오피스 클리워크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최초로 공유오피스를 운영하면서 매 분기마다 공유오피스시장 분석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다.


체스터톤스코리아는 이번에 새로 발간하는 공유오피스 뿐만 아니라 오피스마켓보고서, 물류마켓보고서를 매 분기 발행하고 있다.


보고서는 체스터톤스코리아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받거나 이메일로 요청하여 엄선된 최신 뉴스와 함께 구독할 수 있다.


체스터톤스코리아 박성식 이사는 “체스터톤스코리아의 공유오피스보고서는 임대인 및 건물주에게도 유용한 자료와 함께 국내 유일하게 국내시장 데이터를 바탕으로한 수익성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며 “현재 공유오피스에 대한 수요에 대비 공급이 현저히 부족한 상황이며 앞으로도 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