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상담 중 의사 살해…30대 조울증 환자, 강력 처벌 위한 청원 이어져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01-02 16:36: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정신과에서 자신을 진료 중이던 담당 의사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조울증 환자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일 밤 결정된다.


경찰에 따르면 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30)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다.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과 진료 중이던 임세원(47)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에 흉기를 휘둘러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상담실에서 돌연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한 박씨는 도망치는 피해자를 쫓아 나가 3층 접수실 근처 복도에서 가슴 부위를 수차례 흉기로 찔렀다.


피해자는 응급실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곧바로 수술에 들어갔으나 흉부를 크게 다쳐 오후 7시30분께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는 간호사의 신고로 현장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박씨가 범행은 시인하고 있으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줄곧 횡설수설하는 등 진술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서울 중앙지법에 도착했을 당시에도 그는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 “흉기를 미리 준비했냐”, “유가족에게 할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법정에 들어섰다.


박씨는 사전에 준비한 흉기로 자신을 진료 하던 의사를 잔혹하게 공격했다는 사건의 심각성, 정신과 진료 전력이 있는 등 도주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구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이나 밤늦게 나올 예정이다.


경찰은 병원 CCTV 영상과 박씨의 소지품 등을 분석하고 주변인들을 조사해 범행동기를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피해자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부검도 이날 실시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