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초반 하락세 극복…막판 반등 성공 ‘이틀 연속 오름세’ 다우 1.14%↑

이인애 / 기사승인 : 2018-12-28 10:1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미국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오름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하락 출발했지만 마감 직전 다시 상승하며 뒷심을 발휘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0.37포인트(1.14%) 상승한 2만3138.82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1000포인트 이상 치솟았던 다우지수가 기술적인 하락에도 불구하고 850포인트 이상 상승세를 보였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날보다 21.13포인트(0.86%) 상승한 2488.83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14포인트(0.38%) 상승한 6579.49로 마쳤다.


일각에서는 이번 산타랠리는 연말을 맞아 거래량이 대폭 하락하면서 주가 저점을 찾기 위한 움직임이라고 보고 있다.


반면 월스트리트 금융권은 전날 오름세를 이튿날에도 지켰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JP모건체이스는 CNBC 방송에서 “연준이 내년 3월에 금리를 추가 인상하지 않는다면, 내년 1분기에는 뉴욕증시가 강한 상승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연준이 긴축 상태를 이어간다면 내년 1분기의 상승 랠리는 지속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 투자자 등은 과거의 경험을 돌아봤을 때 최근 주식시장 정도의 주가 조정이 발생하면 연준은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이고 절반가량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일명 ‘트럼프 리스크’와 연준의 긴축 행보가 증시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