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폭등, 트럼프 대통령 시장달래기 효과?…“오래가지 못할 듯”

이인애 / 기사승인 : 2018-12-27 14:21: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인애 인턴기자]뉴욕 증시가 26일(현지시간) 파월 연준 의장 해임설 일축과 내년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예상 밖 폭등세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 크리스마스이브(24일) 급락했던 것과 반대로 뒤늦은 산타랠리라는 평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1086.25 포인트(4.98%) 치솟은 2만2878.45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하루 1,000포인트 이상 상승한 것은 122년 만에 처음이다. 지수 상승폭도 2008년 10월 이후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상승률도 2009년 3월 이래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난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는 전 거래보다 116.60포인트(4.96%) 상승한 2467.70으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61.44포인트 (5.84%) 상승한 6554.3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승률은 2009년 3월 이래 제일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의 해임설을 일축하는 뉴스가 내내 보도됐으며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케빈하셋 위원장은 파월 의장의 자리가 안전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100% 안전하다”라고 확신에 찬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 초 트럼프 대통령과 파월 의장의 회동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내년에는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주가지수 가 급격하게 상승하는 데 큰 몫을 했다.


전문가 등은 이러한 상승세는 오래 지속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과 연방정부 셧다운 등 일명 ‘트럼프 리스크’와 연준의 금리 인상이라는 걸림돌이 막고 있어 이번 반짝 오름세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는 입장이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장보다 15.69% 내려가 30.41으로 떨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