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 이달 말 양적완화 종료…기준금리 동결

김봉주 / 기사승인 : 2018-12-14 16:12: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봉주 인턴기자]유럽중앙은행(ECB)이 지난 13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통화정책회의에서 이달 말 ‘양적완화(자산매입 프로그램)’를 종료한다고 선언했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ECB는 이날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종료한 이후에도 유동성 환경 개선을 위해 매입한 보유채권의 만기상환자금을 충분한 기간에 걸쳐 재투자하겠다는 방침도 내비쳤다.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여 자금을 시중에 공급해 시장의 유동성을 확대하며 경기부양을 시도하는 것이다. ECB는 유럽의 경제 상황이 나아지면서 양적완화 규모를 줄여 왔다.


앞서 ECB는 지난 6월 매달 300억 유로의 자산매입 규모를 10월부터 150억 유로로 축소한 뒤 올해 말에는 매입을 중단하겠다고 말하며 양적 완화의 단계적 축소와 종료를 예고한 바 있다.


ECB는 유럽의 경제침체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난 2015년 3월부터 매달 600억 유로 규모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시행해 왔고 올해 1월부터는 그 규모를 300억 유로로 축소했다.


현재까지 ECB가 자산매입 프로그램으로 사용한 자금은 2조6000억 유로(약 3328조 원)에 달한다.


ECB는 이날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인 0%로 동결했고, 예금금리와 한계대출금리도 각각 현행 수준인 -0.40%와 0.25%로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ECB 내년 여름까지는 현행 금리 수준 동결을 기대한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