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다리짚은 경찰? 제주도 실종 여성 결국 가파도서...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8-01 14:0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가파도 해상에서 제주도 실종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면서 경찰의 수사 방향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1일 오전 10시 50분께 제주도 서귀포시 가파도 해상에서 최근 실종된 최모(38·여) 씨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을 발견했다.


당초 경찰은 범죄를 의심하는 여론에 여성의 실종이 범죄일 확률은 매우 적다고 말했다. 경찰은 여성이 술에 만취한 후 발을 헛디뎌 물에 빠졌을 가능성을 높게 내다본 것.


이에 경찰은 여성이 실종된 것으로 보이는 제주도 세화포구를 중심으로 수색을 실시했다.


사진=채널A 뉴스캡처
사진=채널A 뉴스캡처

하지만 실종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사라진 세화포구로부터 직선거리 70km 가량 떨어진 가파도 해상에서 발견되자 일각에서는 경찰의 수사 방향에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직선거리만 70km로 가파도까지 시신이 해상으로 떠내려 갔다면 제주도를 반바퀴나 돌아 간 셈이다. 더구나 실종 당시 해류가 북동쪽으로 향해있었던 것으로 미루어 보아 사실상 시신이 물에 떠내려갔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경찰의 수사가 ‘헛다리’였다는 지적과 함께 제주도 실종 여성에 대한 보다 정확한 수사를 요청하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