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임태훈 겨냥했다가 ‘비난’ 한 몸에...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7-31 14:24: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했지만 오히려 비난의 화살을 돌려받게 됐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31일 기무사 계엄문건 등 군 내부 기밀을 폭로한 임태훈 소장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쏟아냈다.


문제는 그 비판이 사안과 한참 빗나가 있다는 지적이다. 비판할 사안에 대한 근거가 아닌 때 아닌 ‘성 정체성’을 물고 늘어졌기 때문이다.


사진=임태훈 소장 인스타그램
사진=임태훈 소장 인스타그램

임태훈을 겨냥하며 내놓은 증거라는 것이 인신공격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또 본질을 흐리는 비판은 자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무사 문건에 대한 조사는 확실히 조사되고 관련자는 그에 맞는 처벌을 받는 것은 마땅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도 김성태 의원의 인신공격성 발언은 부적절하다는 것이 대다수의 의견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