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빨 하나 빠진 것 같다”…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나온 발언의 의미는?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7-30 18:12: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여야 원내대표 회동(사진=ytn)
여야 원내대표 회동(사진=ytn)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진행돼 협치를 강조했다.


30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열렸다. 이 자리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 대표가 자리를 지켰으나 반쪽 회동으로 불리게 됐다.


이유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김성태 원내대표는 불참하면서다. 김 대표는 정례회동 직전에 불참 의사를 전했는데 개인 일정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문 의장도“이빨이 하나 빠진 것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번 정례회동에서 문 의장은 여야 협치를 강조했고 홍영표 대표, 김관영 대표와 8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 문제 등을 협의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