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서 박창훈 잘못이 나경원 탓? 여론의 비난 받는 이유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5-23 10:22: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서 박창훈 씨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나경원 의원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다.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창훈 씨는 한 중학생과 전화통화에서 언쟁을 벌이면서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색적인 나경원 의원 비서 박창훈 씨의 언행은 당사자는 물론 나경원 의원에게까지 피해를 끼치고 있다.


사진=나경원 의원 SNS
사진=나경원 의원 SNS

나경원 의원은 비서 박창훈 씨의 논란 이후 직접 SNS를 통해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사과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럼에도 네티즌은 “mayb**** 중학생한테 죽이겠다느니 뭐느니 저딴게 비서냐 아오 수준떨어져” “life**** 나경원 비서라는게 더 황당! 그런 인물이 비서로 있다니...사람 뽑을때 누가 뽑으셨는지” “unos**** 새삼스럽게 뭘 그래요 나경원의 비서라는데. 다 거기서 거기인 사람들 아니겠어요?” “nee3**** 나경원에게 어울리는 비서였음”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 네티즌은 비서 박창훈 씨의 잘못이 엉뚱한 나경원 의원에게 돌아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은 “love**** 드루킹은 김경식하고 돈 처먹은 김경식 보좌관하고 구분 짓더니만 나경원은 비서 행동이 나경원 책임이냐?? 역시 내로남불당 답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