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예림 性추문 장본인, 사건 일파만파 커지자 인정…"실명은 빼달라"

서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18-05-18 18:16: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예림 성추행 관련 게시물 (사진=유예림 페이스북)
유예림 성추행 관련 게시물 (사진=유예림 페이스북)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미성년자 모델 유예림이 성추행 사건당사자에게 사과를 받았다.


18일 모델 유예림은 페이스북을 통해 "양예원과 이소윤과 비슷한 성추행 피해를 겪었다"고 공개했다.


유예림은 지난 1월 합정역 근처 스튜디오에서 모델을 구한다고 해 갔다. 그 스튜디오에서 "나이를 속여달라. 노출은 어디까지 가능하냐"등의 얘기를 들었다.


이에 유예림은 미성년자여서 노출은 힘들다고 했고 실장은 안심시켰다고 했다. 그러나 유예림은 촬영에서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한 옷을 입고 노골적인 자세만 강요당했다.


이 사실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되자 스튜디오 실장은 유예림에게 사과했다. 실장은 "잘못을 인정한다. 사진은 다 지운 상태이며 보상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에 유예림은 "이 내용 게시해도 되나요?"라고 물었고 사건 당사자는 "이름은 빼고 해주실 수 있나요?"라고 되물은 내용까지 그대로 게시되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