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상관 지시 철저히 기록”하라더니...본인에게도 적용?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5-15 12:27: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서수진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안미현 검사의 폭로로 대중을 실망케 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15일 권성동 의원의 소환계획과 관련해 안미현 검사에게 질책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의 선두에 서서 "검찰 내 의사 결정 과정을 기록에 남기는 지침을 철저히 준비해 시행하라"고 지시한 바 있어 대중을 더욱 충격에 빠지게 했다.


사진=YTN뉴스캡처
사진=YTN뉴스캡처

문무일 총장은 월례간부회의에서 "올해 4월부터 검찰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상관의 지휘 및 지시 내용 등을 기록하는 지침이 시행된다"며 "의사결정 과정을 투명화해 더는 사건 처리의 공정성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강조한 것.


이 같은 언급은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수사 외압 폭로에 따른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됐다.


문무일 총장은 또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인신공격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