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문제의 ‘음이온 파우더’… 라돈, 교실에서도 검출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5-04 01:22: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SBS
사진=SBS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됐다.


SBS 측은 3일 오후 대진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기관인 국제암연구소는 라돈과 라돈 자손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폐암의 3~14%가 라돈가스에 노출돼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


대진침대에 사용된 ‘음이온 파우더’가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되는 주원인으로 꼽혔다.


대진침대 측은 ‘라돈’이 검출된 4개 모델 제품들을 전량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진침대를 구매, 사용해왔던 소비자들에 대한 대책은 아직 강구하지 못한 상태다.


대진침대에서 검출된 라돈은 토양이나 암석에서 발생하는 자연방사성 물질이기도 하다.


지난 겨울 가정집과 초등학교 교실 등에서 라돈이 기준치를 초과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주로 건물 바닥이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되고, 땅에 인접한 주택 형태일수록 검출율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겨울철 주로 높아지는데, 이는 토양과 실내 온도 차이 그리고 환기를 자주하지 않는 데 원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문가는 “겨울철에는 보통 다른 계절에 비해 환기를 적게 시키고, 실내온도가 외부보다 높아지기 때문에 라돈가스 농도가 다른 계절에 비해 더 높아질 수 있다”며 “주기적인 환기로 라돈의 농도를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