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언론은 안 건드리는 게 상책, 대통령도 못 이겨”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5-03 23:4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유시민 SNS
사진=유시민 SNS


‘썰전'이 결방된 가운데 유시민이 국내 언론에 대해 언급한 것이 다시금 화제다.


‘썰전’ 유시민은 지난 2월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언론을 건드리는 사람이 없다”며 “언론은 공적 기능을 하지만 사기업 형태를 띄고 있다”고 언급했다.


‘썰전’ 유시민은 “헌법에 규정된 권리는 다 누리고 공적 기관이 가져야 할 책임은 가지지 않는다”고 현재 언론들에 대한 지적을 하기도 했다.


유시민은 또 “언론은 안 건드리는 게 상책이다. 억울해도 참고 견뎌야한다. 정정보도 요구 하고 싸우면 계속 공격이 들어온다. 대통령도 못 이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형준은 “언론의 뒤끝이 가장 강렬하다”고 맞장구쳤다.


유시민은 “책임과 권리의 불균형이 심한 곳이 언론사다. 언론인이 된 이상 부끄럽지 않은 언론인으로”라고 설명했다.


박형준 또한 “짠 맛을 잃은 언론은 언론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