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주한미군 철수” 기고문… 노회찬 “하나의 시나리오?”

서수진 / 기사승인 : 2018-05-02 23:44: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가 주한미군 철수를 의미하는 듯한 글을 기고해 야당의 비난이 빗발치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그에게 경고를 날렸다.


문정인 특보는 지난달 30일자 ‘Foreign Affairs’에 “평화협정 체결 후 주한미군이 계속 주둔하는 건 정당화하기 힘들 것이다”고 언급해 평화협정 체결이 곧바로 주한미군 감축 및 철수와 연결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 여지를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정인 특보는 “주한미군 철수” 관련 발언뿐 아니라 지난해 “북한의 핵 동결시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군사협력을 축소할 수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두고 당시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대통령 특보가 한미동맹을 훼손할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하지만 문정인 특보의 발언을 두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문정인 특보가) 제안한 것에 미국이 상당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한국 정부는 불 끄듯이 하는 이 모든 상황 전체가 하나의 ‘시나리오’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누구나, 또는 미국의 어떤 전문가나 애드벌룬 띄우듯이 한 번씩 띄워볼 수 있다. 공식적으로 제안하려면 많은 검토와 상황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함부로 제안하지 못하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찔러보기도 하고, 카드를 보여주기도 하고 여러 가지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