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4대강·아라뱃길’ 사업자료 무단 파기

김영식 / 기사승인 : 2018-02-13 10:18: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수자원공사가 MB 정부 당시 추진된 4대강·아라뱃길 사업 관련 문건을 일부 원본까지 파기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한국수자원공사가 MB 정부 당시 추진된 4대강·아라뱃길 사업 관련 문건을 일부 원본까지 파기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다.

[스페셜경제=김영식 기자]한국수자원공사(K-Water)가 이명박 정부 시절 추진했던 4대강과 아라뱃길사업 등에 대한 관련 자료를 무단 파기했다는 그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대외비급 일부 원본 문서까지 파기 정황


특히 ‘대외비’로 분류된 대통령 지시사항 보고서 등 원본 기록까지 파기 대상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져 파장을 더하고 있다.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수자원공사는 관련 사업에 대한 일부 원본 기록물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무단 파기를 시도한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앞서 국가기록원은 지난달 해당 기록물을 폐기업체 등을 통해 파기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를 진행해온 바 있다.


먼저 MB 정권인 지난 2010년 6월경 작성된 ‘경인 아라뱃길 국고지원 보고서’와 관련, 수자원공사는 지난달 이를 파기하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보고서엔 1조 원 이상 손실이 예상된 기록이 담겼으나 수자원공사 측이 공공기록물로 등록한 같은 제목의 보고서엔 거액 손실 부분이 누락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수자원공사는 VIP(대통령) 지시사항이 담긴 보고서에서 5247억 원의 국고지원 계획을 밝히면서 “국고 지원을 전제해도 1조 원 이상 손실 발생”이란 입장을 내놨다.


경인 아라뱃길 사업은 인천 앞바다와 한강 하류를 잇는 선박 이동로로, MB 정권 추진 당시 4대강 사업의 전초전 아니냐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지난달 국무회의 보고 이후에도 16톤 문서 없애


이와 관련, 국가기록원 측은 수자원공사가 해당 문건을 비롯, 4대강 사업 관련 302건에 달하는 기록물을 법적 절차를 어겨 무단 파기하려 한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사본 등 별도 보관자료가 없는 원본 기록물로 전해졌다.


특히 수자원공사가 기록물을 무단 파기한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같은 사실이 지난달 국무회의에 보고된 이후에도 공사 측은 폐지업체를 통해 무려 16톤에 달하는 문서를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수자원공사는 폐지업체에 네 차례에 걸쳐 문서 파기를 위탁했으며, 결국 다섯 번째 업체 직원 제보로 이런 공사 행태가 수면 위로 드러나게 됐다.


이와 관련, 수자원공사 측은 대부분 문서가 보존 연한이 지난 것들이며, 특히 지난 정권의 허물을 덮기 위한 의도적 행위는 아니었다는 입장으로, 이학수 사장 역시 부실한 기록물 관리에 대해 사과 의사를 밝혔다.


한편, 국가기록원은 이번 조사 관련 자료를 국토교통부와 경찰에 각각 제출할 방침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