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허 손외경 작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국립예술 살롱전 금상 수상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7-12-19 09:48: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동수 기자]프랑스 루브르박물관 국립예술살롱전(Salon SNBA 2017) 공모전에서 입선한 한국 작가 태허 손외경 화백이, 12월 7일부터 12월 10일까지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 카루젤 루브르 홀에서 전시회를 가졌다. 또한 입선작들 중에서 최고의 상인 금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다.


손외경 작가는 점으로부터 시작해 생명력을 표현해내는 유화작가, 해외에 다수의 팬을 가지고 있다. 수많은 점을 생명으로 표현, 각기 다른 점들이지만 수많은 점들이 모여 또 하나의 완성된 진화된 생명체를 깨닫게 하고, 다양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새롭고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며 살아간다는 것을 작품으로 표현한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손외경작가의 작품을 보면 화려하고 또렷한 색채와 감각이 만나 독특한 점구성을 반복하고 있다. 정교함 속에서 느껴지는 에너지와 내적 세계, 삶 속에 묻어나는 여러 흔적들을 점으로 옮기면서 화폭에 더욱 큰 에너지가 담긴 자유와 평안, 삶을 보게하는 묘한 매력을 느끼게 한다.” 고 전했다.


손외경 작가는 “나는 몸과 마음을 들여다 보듯 이 점에 생명의 에너지를 담아 점으로부터를 그리고 또 그린다. 많은 사람들이 작품을 보는 동안은 삶의 고통들을 내려놓고 생명의 소중함과 인생을 깨닫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고 그 의미를 밝혔다.


프랑스 국립예술 살롱전은 프랑스 정부의 지원으로 매년 12월 개최되는 SNBA의 대표적인 행사로 "예술을 위한 예술"을 주창한 유명한 프랑스 시인이자 작가였던 테오필드 고티에(1811-1872)와 루이 마르티네트(1814-1985)에 의해 프랑스 국립미술협회(Société Nationale des Beaux-Arts, 이하 SNBA)가 1861년 창립되었으며, 1861년 Jean-Louis-Ernst Meissonier(1815-1846)와 Puvis de Chavannier(1824-1898)에 의해 재건된 유서 깊은 예술 살롱으로, 전 세계 미술 작품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전시회다.


국립예술살롱전에서 태허 손외경 작가의 작품이 전시 2일 만에 작품 1점이 10,000유로(1,200만 원)에 팔리는 등 현지 관람객들과 관계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손외경 작가는 '그랑팔레(Grand-Palais) 르살롱(le Salon) 데(des) 앙데팡당(Independant)'에도 입상하여 2018년 2월에 또 한번 전시회를 갖는다. 대한민국에도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고 있는 손외경 작가가 있다는 것을 알리는 세계미술시장에 계기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